세계유산 제주화산섬 용암동굴 라스코동굴 함께 만나다 > 환경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신문사 베스트도민일보
베스트신문사 베스트도민일보
도정,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
속보 연예 증권/주식 국제/통일
최종편집일: 2018-12-16 12:51:08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
베스트신문사 앱
best top10
최신뉴스

환경

세계유산 제주화산섬 용암동굴 라스코동굴 함께 만나다

페이지 정보

기사승인 작성일17-11-07 17:45

본문

 

세계유산 제주화산섬 용암동굴 라스코동굴 함께 만나다

 

프랑스 라스코에서 제주사진전 개최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 유산인 프랑스 라스코 동굴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주생태 환경 사진전에 유럽인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의하면 제주의 생태 환경과 문화유산을 유럽에 알리기 위하여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의 유명관광지에서 11월 4일부터 11월 16일까지 제주사진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사진전은 그동안 제주 홍보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오던 유럽지역에 제주의 멋과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기획되었다.

 

사진전에는 제주의 아름다운 사계절 풍광과 해녀 관련 사진 3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지난 4일부터 라스코 동굴에서 1차로 열리고 있는 사진전 개막식에는 부뤼느 라모느리(Bruno Lamonerie) 라스코 문화유산 보전 책임 이사장과 다니엘 올리비에 전 주한 문화원장 등이 참석하여 축하해 주었다.

 

부뤼느 라모느리(Bruno Lamonerie)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제주사진전을 유치하면서, 제주의 삼무(거지, 대문, 도둑)와 함께 해녀 등 독특한 문화를 갖고 있는 관광지라는 것을 알았다.

 

앞으로 결혼 30주년 기념 여행은 한국에서 신혼여행지로 사랑받는 제주로 가고 싶다고 하면서, 앞으로 양 지역간의 문화가 지속적으로 교류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 또한 한국에 제주라는 관광지가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면서, 제주의 환경은 물론 해녀 등 문화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함께 관심을 나타내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71107_173956.jpg

라스코 동굴벽화는 프랑스 몽티냑에 있는 후기 구석기 시대 동굴벽화 유적으로 BC 1만5000년경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산이며 1979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현재 라스코 동굴은 벽화를 보존하기 위해 폐쇄된 상태이나, 실물과 똑같은 크기의 제2의 라스코 동굴을 만들어 일반에 공개하고 있으며, 부모들이 어린이 교육장소로 인기를 끌면서 연간 500,000명이 방문하고 있다. 그리고 세계 주요 도시들을 순회하면서 “라스코 동굴 벽화 특별전”을 개최하고 있다.

 

강승철 IUCN 국제협력관은 “이번 유럽 사진전은 지리적 여건 등으로 제주 방문이 적었던 유럽 지역 개별방문객들을 유인할 수 있는 시발점으로 관광시장 다변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베스트도민일보 김태영기자 cso65@bestdaily.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경 목록

Total 28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접속자집계

일일최대
162,483
전체누적
33,475,434
로고 상호: Best도민일보 | 대표: 정성환 | 사무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북, 아00345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등록일: 2014.12.22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환
제호: Best도민일보 | 발행소: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11. (휴천동, 노블레스 307호) | Tel. 070-4898-3000 | Fax. 070-8248-3001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 사업자등록NO: 512-01-65764
Copyright © 베스트도민일보. E-mail : bdm@bestd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
농협: 302-0941-2993-11
통신판매신고업등록번호: 2015-경북영주-0024호
제호: 베스트 신문사 | 서울본사: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 1209호(맨하탄21 리빙텔) | Tel. 070-4406-6003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 아04423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홈페이지: www.bestdaily.co.kr |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
제호: Best광역일보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북, 아00361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 대표/발행인/편집인: 정성환
홈페이지: www.bestgyd.co.kr | 종별: 인터넷신문 | 보급지역: 전국